처음으로 |   
도교의 성지 '옥천원'을 가다.
목록
글쓴이 좋은친구 등록일 14-03-20 21:57
조회 2,165
    DSC00074.JPG
          옥천원  광장에  모셔진  수면공의  대가  '진단노조상'
     
      중국의  5대  산  중에  유일하게  도교의  사원만이  들어서  있다는  도교의  성지 화산의  '玉泉院'을  다녀왔다.
    그곳은  도교의  명맥을  잇고  있는  화산파의  본원으로,  역사와  자연과  도교가  일체가  되어  살아있는 너무도  멋진곳이었다.
    12세기  후반  전진도의  창시자  중양조사의  일곱  제자인  북칠진(마단양,구처기,담처단,유처현,왕처일,학대통,손불이)중에
    학대통  진인이  화산파의 시조라고  하신다.   성명쌍수의  도를  중시하는  화산파  학대통 진인은 
    "조용한 것은 소란한 곳에서  닦고,  명은  조용한  곳에서  닦아야한다"고  하시며  저자거리와  다리밑에서  공부하셨다고  한다.
     
    華山雲休 048.jpg
     
    20121021_103332.jpg 
     
    華山雲休 112.jpg
                                                     上:옥천원 입구           中:칠진인전           下:학대통전
     
    송나라때  '잠의 신선'으로  유명  했던  수면공의  대가  진단노조!  황제와  화산을  두고  내기  바둑을  두어  이기셨다고 한다.
    화산을  얻게된  후로  세금조차  낼  필요가  없었다하니  이곳이  도교의  성지로  자리할수  있었던  것도  진단노조의  덕이라 하겠다.
     
    IMG_0112.JPG
     
    명나라때  화타진인도  이곳에서  공부하셨다 하며 옥천원  입구에  화타진인의  공덕비가  세워져있다.
    당나라때  금선공주는  옥천원  대상방에서  도를  이루었다고  전해지고  지금도  대상방엔  금선궁이  자리하고  있다.
    이런  역사와  함께하는  유서  깊은  도교의  성지인  옥천원의  앞마당에  곽종인  대사님의  공덕비가 있다니..  정말  놀랍고 
    너무도  자랑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DSC00048.JPG
                                                             화산파  장문인  23대  곽종인대사  공덕비
     
      옥천원  대상방에서의  수행과  드높은  도를  인정받아  한국인으로서  그것도  여자의  몸으로  당당히  화산파  23대  장문인이
    되신  곽종인  대사님!  옥천원에서  공덕비를  세운다고  했을때  한사코  사양하셨으나  그분들의  정성을  외면할수 없어  비문을
    써  주셨다고  한다.  중국어의  한계로  고심하며  쓰신  그  공덕비문이  요즘  옥천원을  찾는  중국인들  사이에서  반응이 좋아
    많이들  베껴간다고  한다.
      
    2012-10-21 09.42.29 (2).jpg
     
    DSC00054.JPG
      
      화산의  깊은  계곡을  굽이  돌아  옥천원  경내  연못까지  맑은  샘물이  이른다하며,  당나라때  금선  공주가  화산  계곡에서   잃어버린  옥비녀가  이곳까지  떠내려와  발견되었다고  전해진다.    도사님의  설명을  듣고  있던  도반분께서 
     " 어제  화산을  오르다  바람에  날아간  검정색  땡땡이  무늬  모자가  혹  이  연못에  둥둥  떠내려오면  잘  두셨다가   다음번  화산  여행길에  들르면  전해주십시오"라고  농담을  하셔서  모두들  박장대소  하였다.
     
    DSC00403.JPG
     
      옥천원의  큰살림을  도맡아하시는  추회장님!  풍채에서부터  범접하기  힘든 기운이  느껴지시는  분이신데  대사님께  한결같이  공경과  정성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도교  협회에서도  유능함을  인정 받는  분이라고  한다.
    우리들에게도  여행  내내  자상하게  편의를  제공해주시고  멋진  저녁식사에도  초대를  해주셨다.
    큰어른을  모시고  간  여행이었기에  누릴수  있었던  행복한  시간들이었다.
     
    IMG_0411.JPG
     
        옥천원  경내에  마련되어  있는 대사님의  처소는  그곳  선방중에서도  가장  크고  좋은곳이라고  했다.
    여행기간 내내  대사님은  이분들의  정성을  감사히  여겨  이곳에서  주무셨다.
    법  한마디를  얻어듣고 싶어도  한국말과  시간적인  문제들로  안타까워하는   이곳  도사님들을  보니,  늘  공부하라고 일깨워주시는  대사님을  가까이  모시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복된 일인지  새삼  느끼게  된다.
     
    IMG_3222.JPG 
     
    IMG_0099.JPG
                                                          
        아쉬운  화산여행의  마감을  앞두고  칠진인전에  향을  올렸다.
    이  소중한  인연을  끈을  놓지  않고  공부하겠노라는  약속과  다짐을  함께  올렸다.
    위대한  한국인임에도..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오로지  공부하겠다는  제자만  있으면  힘이  된다는  대사님!!!
    그  무한한  제자 사랑에  가슴  따뜻했던,  그곳에서  너무도  자랑스러웠던  스승!!!
    정말  행복하고  황홀한  시간여행을  하고 왔다...
     
    DSC00071 (1).JPG
     
     
     
     
     

    Comments (2)

    자운 14-03-21 17:31
     
    감개무량합니다...감사합니다. 
    중국에는 도관도 많고 수도자도 많은데, 
    오랜동안 크게 이룬 도인이 나오질 않아, 
    23대 장문인은 대사님 칭호도 부족한 드문 분이시라며,, 
    중국도교협회와 중국정부에서 공식 비준을 내리셨고, 
    수백년만의 공덕비를 세워주시기까지 하며.. 
    지금도 가실때마다 붙드시고 꼭 중국에서 후학 양성을 
    해달라고 부탁하고 있습니다. 
    지금 저희에게는 홍복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혜안이 있고 법기가 준비된다면, 
    그래서 참가치를 알아볼 때 
    시절인연을 소중히 해야하며, 
    우주시간으로 견주어 진사를 만난 큰 법연이야말로 
    희유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촌음을 아껴 매진해 나가야겠습니다.
    모가이 18-03-01 13:20
     
    늘 삶이 불분명함에 애타하며 이리저리 많이 다녀보기도했지만 짧은 소견에도 기댈곳이 분명치 않아던 어느날 A4용지 2장에 단아하신 모습의 선생님 소갯글을 보았습니다. 내가 아는 그리고 내가 사는 부산에서 이런분이 기도하고 도를 닦았다는것이 굉장히 놀라운일로 다가왔습니다.
    현대인들은 자칫 귀신 씨나락 까먹는 얘기로 흘릴수도 있지만 저는 깊이 넣어두고  가끔씩 읽어보기도 했습니다.곽대사님을 만나 진정한 우주의 비밀을 아는 기회를 가지고 싶네요.여기까지오기가 첨 내손에 들어온 2장의용지를 보고 대사님의 책한권을 읽고 거의 7-8년이상 걸린것 같네요
    부산사는 성 묘순입니다.